• EVENT
  • CONTACT US
  • SITEMAP
  • 예스24
  • 교보문고
  • 알라딘
  • 인터파크
  • 11번가도서
  • 영풍문고
  • top

확대보기

리스트

사춘기라서 그런 거 아니거든요!

글쓴이 이명랑
출간일 2020-07-27
가격 11,000원
판형 145*210
분량 152쪽
ISBN 9788964964255
도서구매

책소개

상대방의 마음을 여는 '마법의 세 단어'

 

사춘기 만렙 아들과 열혈 엄마의

불꽃 튀는 하루하루

 

책 소개

침묵속 전쟁 중인 사춘기 아들과 엄마

사춘기라서 그래?로 독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 온 이명랑 작가가 이번엔 사춘기 아들과 엄마의 이야기를 담은 사춘기라서 그런 거 아니거든요!로 찾아왔다! 사춘기 딸과 엄마는 매일 말다툼하기 바쁘지만, 사춘기 아들과 엄마는 침묵속 전쟁을 치른다. 엄마가 자기들의 세계를 모른다고 생각하는 사춘기 남자아이들은 어느 순간 입을 꽉 다물고 만다. 힘겹게 입을 뗀다고 해도 돌아오는 건 엄마의 잔소리뿐이다. 그런 아들을 도통 이해할 수 없는 가장 답답한 사람이 바로 엄마다. ‘내가 낳았지만 아들 속은 정말 모르겠어요.’ 사춘기 아들을 둔 엄마들이 자주하는 이야기다. 서로 어금니 깨물어 가며 기적적으로 몇 마디 이야기를 나누어도 이들의 대화는 허공을 맴돌기 일쑤다. 도대체 사춘기 아들과 엄마는 서로에게 어떻게 다가갈 수 있을까?

 

사춘기라서 그런 거 아니거든요!

일하는 엄마 대신 할머니 할아버지 밑에서 황제처럼 자란 건우, 엉뚱한 상상은 잘하지만 마음속 말은 하지 못하는 현상, 외로움을 게임으로 대신 물리치는 태양은 모두 중학교 1학년이다. 좀처럼 공통점이 없어 보이는 세 아이를 하나로 만들어 주는 건 바로 게임이다. 엄마들은 게임에 빠진 아이들을 이해하기 어렵다. 중학교 입학식 날, 건우와 현상이 태양이에게 돈을 주고 게임 무기 강화를 부탁하면서 엄마들과의 갈등이 폭발하고 만다. “고작 이놈의 게임 때문에! 사춘기라서 그런 거야?” “사춘기라서 그런 거 아니거든요!” 세 명의 주인공이 자신들의 이야기를 번갈아 들려주면서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는 사이사이, 세 명 엄마들의 이야기가 전화 통화 형식으로 펼쳐지면서 사춘기 아들을 키우는 엄마들의 공감대를 형성한다.

 

상대방의 마음을 여는 마법의 세 단어

사춘기라서 그래?등 다수의 청소년 소설을 발표한 이명랑 작가는 학교와 도서관에서 수많은 청소년을 직접 만나 왔다. 현장에서 마주하는 청소년들은 부모님과 대화를 통해 인정받고 싶고 사랑받고 싶어 하는 존재였다. 특히 말하는 방법을 잊어버린 듯한 사춘기 남자아이들에겐 그들의 마음을 먼저 열어 줄 마법의 세 단어가 있음을 강조한다. 마법의 세 단어가 이번 작품에 그대로 녹아들었다.

우선 기적처럼 입을 연 사춘기 아들에겐 그들을 긍정하는 말을 해 주어야 한다. 마법의 세 단어 첫 번째는 다름 아닌 오케이!’. 긍정의 사인인 오케이!’는 아들의 마음을 열고 대화를 지속하게 한다. 엄마의 반응에 반신반의하면서도 아이는 진짜 속마음과 고민을 털어놓게 마련이다. 그렇다면 두 번째 단어인 노 프라블럼!’으로 아들의 마음을 안심시킨다. 그럼에도 아들이 자신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지우지 못한다면 그때 오른손을 함께 마주치며 세 번째 단어인 파이팅!’을 외치는 것이다. 마법의 세 단어가 사춘기 아들과 엄마 사이에 어떤 마법 같은 일을 펼쳐 놓을지 궁금하다면 지금 당장 책장을 넘겨보자.

 

본문 내용

엄마는 왜 그 얘길 또 꺼내는 거야? 그럴 때 내 기분은 어떨 것 같아?

엄마나 어른들한테는 그저 웃어넘길 일이겠지만 나한테는 이런 얘기가 다 상처라고, 상처!

나 안 먹어!”

나는 쾅 소리가 나게 젓가락을 내려놨다.

건우 너, 대체 뭐 하는 짓이야?”

엄마가 인상을 썼다.

제발 내 얘기 좀 꺼내지 마! 칭찬이든 욕이든, 내 앞에서든 뒤에서든 내 얘기는 하지도 말라고! 내 일은 내가 알아서 한다고요!”

---- p.30~31 <건우>

 

소황제? 맞아요. 현상 엄마도 알죠? 우리 건우가 영악한 애는 아니에요. 저절로 알게 된 거예요. 어떻게 하면 자기가 원하는 걸 가질 수 있는지, 어떻게 하면 자기가 하고 싶은 대로 할 수 있는지.

---- p.42 <건우 엄마>

 

그래, 잘했어! 엄마가 대체 무슨 생각이냐고 물었을 때, 입 다물고 있기를 얼마나 잘했냐? 만약 내가 슈퍼히어로가 되겠다는 원대한 꿈에 대해 털어놨다면? 게임은커녕 욕만 잔뜩 먹었을걸. 생각해 봐, 그동안 어떤 반응이 돌아왔는지. 언제나 똑같았잖아? 그렇다고 엄마를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 엄마야말로 세상 그 누구보다도 나와 내 장래에 대해 걱정하는 사람이니까.

----p.61 <현상>

 

글쎄, 현상이가 컴퓨터 앞으로 달려가서 게임 시작한 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게임이 끝나 버렸어요. 자정이 넘으니까 미성년자라 셧다운제 때문에요. 아무리 화가 나도 그렇지, 그 밤에 집을 나갔지 뭐예요. 말도 못하게 순하던 녀석이 말이죠. 우리 현상이한테는 사춘기가 안 올 줄 알았는데…….

----p.61 <현상 엄마>

 

여자애들 얘기를 꺼냈다가 화제에서 밀려나 버린 성재조차 이제는 내 쪽으로 상체를 바짝 들이댔다. 민호가 이태양이 최강이라는 말을 꺼내자마자, 아이들 모두 앞다퉈 내게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 곧바로 내가 화제의 중심으로 떠올랐다.

! 썬 월드 파티에 누구누구 데려갈 거냐니까? 난 당연히 데려갈 거지?”

민호가 한쪽 팔을 뻗어 내게 어깨동무를 했다. 어깨 위로 전해져 오는 묵직한 느낌. 이 순간만큼은 나도 민호처럼 에 떠 있는 것만 같다. 더 이상 민호한테만 왜 이런 일이 가능한 걸까?’라는 생각 따위 하지 않는다.

----p.89 <태양>

 

현상 엄마! 건우 엄마가 뭘 잘 못 알고 있는 거 아니에요? 우리 태양이가 현상이한테 돈을 빌릴 이유가 없어요. 셋이 친하지도 않고요. 아니, 어쩌다 급해서 돈을 빌렸다고 해도 우리 태양이는 빌린 돈을 안 갚을 애가 아니라고요! 우리 태양이는요, 진짜 기특한 애예요. 우리 태양이는 그럴 애가 아니라고요!

----p.115~116 <태양 엄마>

 

차례

1. 중요한 건, 누가 강한지 보여 주는 거야!_건우

2. 우리 아들은 아예 내 말을 들으려고도 하지 않아요!_건우 엄마

3. 나중에 언제?_현상

4. 그런 고민은 나중에 해도 되잖아?_현상 엄마

5. 가르쳐 주지도 않았으면서 나더러 어쩌라고?_태양

6. 우리 애는 그럴 애가 아니라고요!_태양 엄마

7. 엄마들은 진짜 왜 이래?_현상

에필로그_마법의 세 단어

작가의 말

  

작가소개

글쓴이 이명랑

1973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26세에 첫 장편 소설 꽃을 던지고 싶다로 많은 독자와 평론가들의 주목을 받으며 소설가로 데뷔한 뒤 삼오식당, 나의 이복형제들, 입술, 어느 휴양지에서, 천사의 세레나데등의 작품을 출간했다. 이후 동화 재판을 신청합니다, 나는 개구리의 형님, 할머니의 정원, 방과 후 운동장 교실, 작아진 균동이를 비롯해 청소년 소설 구라짱, 폴리스맨, 학교로 출동!, 단 한 번의 기회, 사춘기라서 그래?, 중학교 국어 교과서에 수록된 내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등을 발표하며 다양한 분야에 걸쳐 활발한 창작 활동을 하고 있다. 현재 문학 전문 글쓰기 아카데미 문학하다에서 소설 창작 강의를 하고 있으며, 작가와의 만남을 통해 수많은 청소년들과 소통 중이다. 청소년들이 가장 만나고 싶어 하는 작가, 청소년들의 마음을 가장 잘 이해해 주는 작가로 손꼽히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