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VENT
  • CONTACT US
  • SITEMAP
  • 예스24
  • 교보문고
  • 알라딘
  • 인터파크
  • 11번가도서
  • 영풍문고
  • top

확대보기

리스트

밥 딜런, 똑같은 노래는 부르지 않아

글쓴이 서정민갑
출간일 2018-11-01
가격 11,000원
판형 152*205
분량 228쪽
ISBN 9788964963876
도서구매

책소개

최고의 자리에서 한순간도 안주하지 않는 뮤지션

시적이고 자유로운 노래로 세상을 뒤흔든

밥 딜런의 이야기를 만나 봐!

 

밥 딜런, 당신은 누구인가요

내로라하는 전 세계 문학가들을 제치고 노벨문학상을 받은 뮤지션, 바로 밥 딜런입니다. 밥 딜런은 2016년 음악가로서는 최초로 스웨덴 한림원의 노벨문학상을 수상했어요. ‘귀를 위한 시를 쓰는 시인이라는 극찬을 받기도 했지만, 한편에서는 말도 안 되는 결정이라며 비판하기도 했죠. 하지만 그들 중 어느 누구도 밥 딜런이 누구인지, ‘그럴 정도로영향력이 큰 인물인지 묻지는 않았습니다. 밥 딜런이 시대에 한 획을 그었다고 할 만한 희대의 뮤지션이자 예술가이기 때문이겠죠.

하지만 이때에도 정작 밥 딜런은 자신을 둘러싼 수많은 말들에 전혀 개의치 않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놀라운 영광이라고도, 자신은 그럴 만한 자격이 없다고도 하지 않고요. 그리고 그 이후로 지금까지도 계속 자신의 음악을 해 나가고 있을 뿐입니다. 대체 그는 어떻게 이럴 수 있을까요?

이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고자, 이 책은 밥 딜런의 노벨문학상 수상 사건부터 시작해 어린 시절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음악을 처음 만난 청소년기를 거쳐, 오직 음악을 위해 찾아간 뉴욕 그리니치빌리지 시절 그리고 지금에 이르기까지 밥 딜런다운 인생의 여정을 차근차근 따라갑니다. 그렇게 끝까지 따라가보고 나면 그 궁금증이 풀리게 될 거예요. 밥 딜런, 그는 정말 누구인지.

 

최고의 자리에서 한순간도 안주하지 않는 뮤지션

밥 딜런은 1941년 제2차 세계 대전이 한창일 때 미국 중서부 미네소타의 항구 도시 덜루스에서 태어났습니다. 자연 속에서 마음껏 놀면서 어린 시절을 보낸 동시에, 영화나 공연뿐 아니라 막 시작된 텔레비전 방송도 접하게 된 세대이죠. 소년 밥 딜런의 마음을 처음 사로잡은 음악은 블루스와 컨트리 음악이었습니다. 유명한 뮤지션이 된 뒤에 DJ로 활동한 것에서도 알 수 있듯이, 라디오가 밥 딜런의 첫 번째 음악 친구가 되어 주었죠. 고등학교에 입학해서는 황금 화음이라는 스쿨 밴드를 만들어 함께 로큰롤을 연주하고 노래하기 시작합니다.

1959년 대학에 입학하면서 고향을 떠나 미네소타로 왔습니다. 포크 음악에 푹 빠진 채 음반 가게에서 음악을 듣거나 음악하는 동료들을 찾아다니기 시작해요. 영혼을 관통한 인생의 뮤지션, 우디 거스리도 만나게 되고요.

당시 문학을 전공하고 있었지만 음악이 중요했던 밥 딜런은 1961년 대학을 그만두고 대도시 뉴욕으로 향해요. 당시 포크 뮤지션들의 성지였던 그리니치빌리지의 카페에서 공연을 거들기 시작하는데요. 그 시절 또 한 번의 커다란 기회, 데이브 밴 론크를 만나게 됩니다. 그의 눈에 들어 유명 클럽 개스라이트에서 공연하며, 동료들의 집을 떠돌며 지내요. 한편 도서관에 다니면서 세상의 사건 사고에 주의를 기울이고, 그걸 자기만의 노래로 만들려고 노력했죠. 그리고 제작자 존 해먼드를 만나 드디어 정식 첫 음반을 발매하게 됩니다.

19632집 앨범은 자유분방한 밥 딜런의 이미지를 각인시키며 호평과 찬사를 받았고, 1962년부터 1970년까지 거의 매해 새 음반을 발표했어요. 당시 미국은 인종 차별에 대한 저항이 타오르던 시기였고, 밥 딜런을 비롯한 포크 뮤지션들은 거기에 음악으로 연대했답니다. 1964년 발매한 3집에서도 밥 딜런은 주로 현실 문제를 비판적으로 노래했지만 4집에서는 자신의 좀 더 자유로운 면을 드러내고자 하죠. ‘정의로운 가수라는 고정된 틀에 갇히고 싶지 않았거든요. 그 뒤로도 노랫말뿐 아니라 음악 장르나 악기 면에서 계속 새로운 시도를 이어갑니다.

열정적으로 순회공연을 다니던 중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로 8년간 투어를 중단하게 되지만, 밥 딜런은 음악 작업을 쉬지 않아요. 만들어내는 음반마다 다 좋은 평가를 받지는 못했지만, 그는 새로운 음악 만들기를 절대로 멈추지 않았습니다. 2000년대 들어 예순 살이 넘으면서부터는 오히려 더 활발한 활동을 보여 주었죠.

2006년에 내놓은 음반으로 미국 차트 1, 2009년에 미국과 영국 차트 1, 2015년 또다시 영국 차트 1위를 기록하는 등, 60~70대의 나이까지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밥 딜런은 우리 시대 전무후무한 뮤지션입니다.

 

 

밥 딜런을 경유해 음악의 세계로 빠지고 싶다면 

 

이 책은 밥 딜런의 생애와 업적을 재구성해 들려줄 뿐 아니라, 무엇보다 음악을 좋아하는 청소년들의 흥미와 필요에 맞춰 이야기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밥 딜런뿐 아니라 어떤 뮤지션 그리고 어떤 음악 스타일에 관심을 갖더라도, 기본적으로 뮤지션을 꿈꾸고 미래에 음악을 업으로 하고 싶어 하는 청소년들에게 지식과 힘을 주기 위해서죠. 밥 딜런의 생애를 3장에 걸쳐 따라가보고 난 뒤 4장에서는 음악 진로에 관련한 더 자세한 가이드를 만날 수 있습니다. ‘대중음악의견가로 자신을 소개하곤 하는 저자 서정민갑 선생님은 10년 넘는 세월 동안 대중음악 평론과 대중음악상 선정, 공연과 페스티벌 기획 및 연출 등을 활발히 해온 전문가인데요. 그 노하우를 십분 발휘해 음악이 무엇인지, 그와는 별개로 뮤지션으로 실제 살아간다는 일은 어떤 것인지, 뮤지션이 되려면 어떤 방법들이 있는지, 밥 딜런 음악의 출발점이라고 할 수 있는 포크 뮤직은 한국에 와서 어떻게 정착했는지, 마지막으로 음악의 세계로 빠지는 데 쉽고 재미있는 길잡이가 되어 줄 영화와 책 추천까지 담아냈습니다.

 

 

추천사

뮤지션이 되기로 결심한 사람들의 계기나 이후 뮤지션이 되어 가는 과정은 대개 비슷한 경우가 많다. 개인이 처한 시대적 상황과 성향, 열정의 정도에 따라 차이는 있겠지만 나의 경우도 비슷했다. 이 책에서 다루고 있는 밥 딜런은 말할 것도 없고, 그 밖에 수많은 아티스트들을 통해 영감을 얻고 구체적으로 꿈을 키워 가게 되었다. 그 과정 속에서 인생의 디렉션(direction)’이 되어 준 존 레논의 이라는 노래도 만나게 되었다. 그때 머리를 한 대 얻어맞은 듯한 충격을 받았다. 그 덕분에 망상가들이 파괴해 왔던 세상을 좀 더 나은 세상으로 만들기 위해 몽상가의 일원으로 참여하기로 결심하고, 지금도 그 길을 걷고 있다.

이 책은 보통의 한 아이가 차차 누구보다 자유롭고 열정적인 위대한 뮤지션이 되어 가는 간략하면서도 중요한 맥락들을 짚고 있다. 이제 막 뮤지션의 꿈을 갖기 시작했거나 음악에 관련된 일을 하고 싶어 하는 청소년들에게 더할 나위 없이 훌륭한 디렉션을 제시해 줄 수 있는 재밌는 내용을 담고 있다. Love.

 

_강산에(뮤지션)

 

주인공_ 밥 딜런(1941~ 미국) Bob Dylan

밥 딜런은 2016년 음악가로서는 최초로 스웨덴 한림원의 노벨문학상을 수상했어요. ‘귀를 위한 시를 쓰는 시인이라는 극찬을 받기도 했지만, 한편에서는 말도 안 되는 결정이라며 비판하기도 했죠. 하지만 정작 당사자인 밥 딜런은 그저 묵묵히 상을 받고 자기 노래를 계속했어요. 밥 딜런은 1962년 첫 음반을 발표한 이래로 50년 넘게 멈추지 않고 음악을 해 왔어요. 2집 앨범 [Blowin’ in the Wind]에서 주로 사회 현실을 노래하고 인종 차별과 베트남 전쟁 반대에 음악으로 연대했기 때문에, 그를 저항적 포크 가수의 상징으로 여기는 이들이 많아요. 하지만 밥 딜런 본인은 그러한 하나의 이미지에 매여 있기를 원하지 않았어요. 갑자기 어쿠스틱이 아니라 일렉트릭 기타를 들고 무대에 서기도 하고, 포크, 로큰롤, 블루스, 컨트리, 가스펠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넘나들며 매번 세계 팬들을 놀라게 해 왔습니다.

밥 딜런은 2006년에 내놓은 음반으로 미국 차트 1, 2009년에 미국과 영국 차트 1, 2015년 또다시 영국 차트 1위를 기록하는 등, 60~70대의 나이까지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우리 시대 전무후무한 뮤지션입니다.

 

차례

 

작가의 말

날마다 새롭게 자신을 더해 가는 수많은 밥 딜런에게로 가는 지도

 

1장 최고의 음악가이자 문학가의 탄생

밥 딜런, 노벨문학상을 받다

시골 어린이 밥 딜런, 신나게 놀다

청소년 밥 딜런, 음악과 만나다

 

2장 내 삶, 내 우주를 담아낸 음악

밥 딜런, 고향을 떠나다

밥 딜런, 뉴욕으로 향하다

밥 딜런, 첫 음반을 발표하다

 

3장 흐르는 바람처럼 자유롭게

밥 딜런, 명반을 만들다

밥 딜런, 더 자유로워지다

밥 딜런, 새로운 시도를 멈추지 않다

 

4장 밥 딜런 같은 뮤지션을 꿈꾼다면

그런데 음악이 뭐지?

뮤지션으로 산다는 것은

뮤지션이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포크 뮤지션이 궁금해?

음악에 빠져들게 하는 영화와 책들

 

 

본문 속으로

밥 딜런은 어떤 사람이길래 보통 사람은 받고 싶어도 못 받는 노벨상을 받고도 마지못해 받는 것처럼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을까요? 왜 그런데도 밥 딜런은 그럴 만하다고 다들 이해할까요? 노벨문학상이 밥 딜런의 이름을 불렀을 때 그가 수상을 거부할 수도 있다고 예상한 사람들이 꽤 많았거든요. 그나마 노벨상을 거부하지 않은 게 다행이라는 말을 듣는 그는 어떤 사람일까요? 밥 딜런이 어떤 일을 했고, 어떻게 살아왔길래 이런 반응이 나올까요? 그렇게 독특한 사람인데도 노벨상을 준 이유는 무엇일까요? 밥 딜런이 그렇게 남다른 인생을 사는 이유는 뭘까요?

이제 그 이야기를 시작해 볼게요. 뮤지션이자 작가이고 화가이며 스타이자 자유인인 밥 딜런의 이야기를. 자기 인생의 주인인 밥 딜런의 이야기를. - 밥 딜런, 노벨문학상을 받다

 

밥 딜런은 히빙 고등학교에 다닐 때부터 직접 밴드를 만들어 로큰롤을 연주하고 노래했어요. 로큰롤 음악은 밴드 음악이라서 혼자서는 할 수 없어요. 혼자 기타 치고, 베이스 기타 치고, 드럼 치고 노래할 수는 없잖아요. 세계적으로 유명한 록 뮤지션들은 대개 청소년 때부터 밴드를 시작해요. 동네 친구, 학교 친구와 스쿨 밴드를 만들어 노래하고 연주하면서 시작해 보는 거예요. 알음알음으로 멤버를 구하고, 서로 좋아하는 음악을 따라 부르고 연주하면서 흉내 내 보는 거예요. 예술은 모방에서 시작해요. 그러다 자기 노래를 만들게 되고 동네에서부터 유명해지죠. 밥 딜런도 마찬가지예요. 주변 친구들과 밴드를 만드는 밥 딜런의 모습이 보이는 것 같네요. - 청소년 밥 딜런, 음악과 만나다

 

밥 딜런의 발길이 향한 곳은 뉴욕의 민속학 센터예요. 여기에는 많은 포크 음반과 자료들이 전시되어 있었거든요. 구전되던 노래들을 모아 놓은 민속학 센터에서 밥 딜런은 옛날 노래를 찾아 들어요. 미국은 큰 나라여서 곳곳에 민요가 많았는데, 민속학 센터에는 옛 민요와 악보가 잘 정리되어 있었어요. 덕분에 다른 지역에 가지 않으면 들을 수 없는 옛 민요들을 많이 들을 수 있었어요. 민속학 센터에는 민요뿐만 아니라 옛날 예술품과 생활용품들도 있어서 밥 딜런은 그 자료들도 훑어봐요. 밥 딜런은 옛날 사람들의 삶을 이해하면서 노래도 더 깊이 이해하게 되었어요. 누가 시키지 않은 공부를 직접 하면서 스스로 느끼고 배운 거예요. - 밥 딜런, 뉴욕으로 향하다

 

도서관에 간 밥 딜런은 신문 기사부터 읽었어요. 100년 전의 신문 기사 마이크로필름을 샅샅이 훑으면서 사람들이 어떻게 사는지 살펴봤어요. 그때 미국은 노예 제도 때문에 남과 북으로 나뉘어 대립하고 있었는데요. 밥 딜런은 사람들의 일상생활이 궁금했거든요. 세상에는 수많은 사건 사고가 일어나고, 그것을 보면 사람들이 어떻게 사는지 진실을 알 수 있다고 생각했거든요. 포크는 그런 이야기를 노래하는 경우가 많았으니까요. 밥 딜런은 신문에서 읽은 수많은 이야기들을 자신의 기억 속에 담아 두었어요. 훗날 자기의 노래로 끄집어 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면서 말이죠. 노래를 만들기 전에 노래를 만들 수 있는 재료를 장작처럼 쌓아둔 거예요. - 밥 딜런, 첫 음반을 발표하다

 

밥 딜런은 사회 현실 말고도 이야기하고 싶은 게 얼마든지 많았어요. 자신에게 말을 거는 수많은 이야기를 억누르고 모른 체하고 싶지 않았어요. 그때나 지금이나 현실에서 일어나는 일들 중에는 큰 문제들이 많은데요. 밥 딜런이 그 문제들을 계속 쫓아가며 노래하기는 쉽지 않았어요. 밥 딜런은 뮤지션이지 사회 운동가나 활동가는 아니었으니까요. 그런데도 비판적인 노래만 계속하면, 하고 싶은 음악을 억지로 포기하고 현실에서 벌어지는 일을 따라가는 음악을 하는 것처럼 느껴졌어요. 이런 생각을 하다 보니 밥 딜런의 노래도 조금씩 달라진 거예요. - 밥 딜런, 더 자유로워지다

 

밥 딜런은 얼마나 자주 음반을 발표하는지 세어 보는 게 무의미할 정도로 많은 음반을 발표했어요. 밥 딜런은 지금도 1~2년에 한 장씩 새 음반을 발표하고 있어요. 밥 딜런 정도의 대스타라면 지금까지 발표한 곡의 저작권만으로도 충분한 수입을 얻을 수 있고, 공연 때 히트곡만 부르면서 다녀도 될 텐데요.

밥 딜런에게는 음악이 생활이었어요. 음악이 생활이라는 건, 음악으로 돈을 벌어서 산다는 의미예요. 하지만 그보다 하루하루 음악을 멈추지 않고 계속한다는 의미에 더 가까워요. 그건 지겹고 하기 싫어도 멈추지 않고 하는 거예요. 때로 하기 싫더라도 해야 할 일은 반드시 할 만큼 자신을 단련시키는 거예요. 농부가 농사일을 멈추지 않듯 밥 딜런도 음악을 쉬지 않았어요. 그게 밥 딜런의 일이었어요. 공연을 해야 하면 공연을 했고, 새로운 감정과 생각이 떠오르면 새로운 노래를 만들었어요. 그리고 노래가 쌓이면 새 음반을 내놓았어요. 밥 딜런은 자신의 감정과 생각을 음악으로 표현하는 사람, 뮤지션이니까요. - 밥 딜런, 새로운 시도를 멈추지 않다

 

작가소개

글쓴이 서정민갑

2004년부터 한국대중음악상  선정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2005년에는 광명음악밸리축제 프로그래머로 일했습니다. 대중음악  웹진  <가슴편집인과  <보다>의 기획 위원을 맡았고, <Red Siren> 콘서트, <권해효와 몽당연필> 콘서트, 서울와우북페스티벌 등 공연과 페스티벌 기획 및 연출도 병행해 왔습니다. 대중음악의 이해, 대중음악 히치하이킹하기를 비롯한 몇 권의 책을 함께 썼습니다. 취미는 맛있는 빵 먹기. 꿈은 좋은 사람이 되고, 좋은 글을 쓰고, 좋은 세상을 만드는 일입니다.

이메일 bandobyul@hanmail.net